MEET THE TEAM




송보근
CEO

인생에 대해 고민하다가 니체랑 푸코를 비롯한 철학 선배님들께 감명받아 까짓거 한 번 살아보고 있다. 대원외고에서 중국어를 공부하고, 고려대학교에서는 철학과 사회학을  배웠다. Plan A 에서 콘서트를 6년 연출하다가 모바일 카드섹션 아이디어를 떠올렸고, 그렇게 스타트업의 길을 걷고 있다. 


박한수
gm / fRONT-END

자유롭지 못한 고교생활이 싫어서 고교를 자퇴하고 검정고시를 봄. 검정고시 합격 후 대학에 진학했으나 대학생활이 재미가 없어서 자퇴. 그 후 잡다한 일들을 하며,  프로그래밍을 독학. 현재는 자유롭고 재밌는 엑씽크에서 개발자로 일하고 있음.


전웅근
CTO / SERVER

일단 하고 보는 겁 많은 개발자. 사실 개발은 취미이고, 다른 것들에 더 관심이 많다. 냉정과 열정 사이에서 깊고 넓은 삶의 지혜를 터득하기 위해, 오늘도 자아성찰과 배움을 실천 중이다.


최수진
GM / DESIGN

사람들과 디자인으로 함께 소통하고 감동받길 원하는 디자이너. 끝없이 고민한 결과물이 사람들에게 와닿는 게 느껴질 때 가장 행복하다. 
늘 하던 편집디자인과 브랜딩을 넘어 UX/UI 디자인을 만나게 되면서 새로운 즐거움을 느끼고 있다. 다양한 분야에서 나의 색을 보여줄 수 있는 디자이너로써 성장하고 싶다.


나숑
GM / ios

한때는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면서 더 많은 것을 얻고자 욕심부리던 “천상천하 유아독존” 캐릭터.
뒤늦게 우리네 인생은 좋은 사람들과 어울리며 행복하게 살기에도 부족하다는 것을 깨닫고, 좋은 사람들과의 인연만을 쫒는 방랑의 개발자가 되었다.


박환우
GM / SALES

일과 삶 모두에서 행복을 추구하는 영업인.
중국어와 금융경영학을 전공했지만, 분야를 옮겨 스타트업 영업인으로 성장하고 있다.
현재는 엑씽크라는 다이아몬드를 알리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중이다.


최민건
GM / SALES

인생은 평생 영업이라고 생각한다.
항상 웃으며 긍정적인 마인드로 열심히 배워서 남주는 사람이 되고자 한다.


오지은
Creator / marketing

글의 피가 흐르는 사람이 있다고 믿고, 읽고 쓰는 데서 인생의 의미를 찾는 문예창작 출신 콘텐츠 크리에이터.
기자를 했다가 창조적 활동을 하고 싶어 스타트업에서 열렬히 발산중. 자타공인 실행력 갑이다.
트렌드에 예민해 최신 인싸 용어를 꿰고 있고, 그래서 마케팅에도 관심 많은 SNS 헤비유저.
맥주를 지나치게 좋아해 맥주 지도가 머릿속에 들어있다.


송지훈
manager / pm

반사회적 마인드로 취업따위는 하지 않고 창업과 폐업을 반복하며 나이를 헛 먹고 있으며, 책상정리부터 개발, 디자인까지 모든 스탯을 찍었지만 딱히 정체성은 없다.
누워서 기획하는 한량이 목표지만 현재 노예처럼 일하고 있어 피곤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물리학 신봉자.


김진환
developer / android

덩치가 크고, 연어를 무척 좋아하는 것이 꼭 곰같은 개발자.
어렸을 때 부터 개발자가 되고 싶었지만, 여의치 않아 아등바등 다른 일을 하면서 살던 어느날 서른살이 되었음을 자각하고, 갑자기 정신이 번쩍들어 잘 다니던 회사까지 그만두고서는 마늘과 쑥 대신 자바와 코틀린을 잔뜩 먹기 시작했다.
결국 안드로이드 개발자로 다시 태어나 지금은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한다. 
꿈은 여느 동화들처럼 ‘오래오래 행복하게’ 사는 것.


오현민
developer / front-end

개발이 취미인 개발자.
욕심이 많아서, 다양한 개발 스킬에 관심이 많다.
소통하면서 하나씩 만들어가는 건 더 좋아한다.
무엇보다 남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은 희망사항이 있다.


박재준
manager / sales

남이 열정하는 인생보다 내가 즐길 수 있는 나만의 스토리를 그려오곤 했다.
그리고 지금은 엑씽크에서 이어지는 나의 스토리를 만들어 보려 한다.


김동진
manager / sales

왕성한 호기심으로 인해 관심분야가 생기면 주위에서 아무리 말려도 직접 해보고 발이라도 담가봐야 만족하는 스타일.
사서 고생한다라는 말을 몸소 실천 중이다. 자신이 선택한 일에 대해서 믿지 못하면 누구도 자신을 믿어주지 못한다는 인생 모토를 가지고 스스로를 괴롭히는 괴짜이다.


나한별
manager / operation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사람’을 꿈꾸는 엑씽크 운영팀 매니저.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방법엔 여러 갈래가 있다고 생각하고, 엑씽크에서 그 영향력 한번 발휘해보려고 한다.
재미있고, 신나고, 새로운 것을 좋아한다. 그래서 이것 저것 시도한 게 많다. 그러다보니 넓고 얕게 쌓은 지식이 많다. 욕심도 많아서 넓고 깊은 지식을 쌓으려고 노력 중이다. 현재에 충실하되, 끊임없이 발전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김동현
manager / admin

도전하지 않는 인생이 오히려 더 위험하다는 생각에 늘 새로운 도전을 꿈꾸고 있다.
경제학을 공부하며 세상을 이성적으로 바라보는 바보가 되었지만 최대한 감성을 주입하려 노력하며 살고 있다.
또한 나 자신의 성장을 통해 세상에 선한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을것이라 믿는다.
새로운 도전의 무대인 엑씽크에서 나와 세상을 함께 변화시킬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