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AM

엑씽크의 팀원을 소개합니다.

송보근

CEO


인생에 대해 고민하다가 니체랑 푸코를 비롯한 철학 선배님들께 감명받아 까짓거 한 번 살아보고 있다. 대원외고에서 중국어를 공부하고, 고려대학교에서는 철학과 사회학을 배웠다. Plan A 에서 콘서트를 6년 연출하다가 모바일 카드섹션 아이디어를 떠올렸고, 그렇게 스타트업의 길을 걷고 있다.

전웅근
CTO / SERVER


일단 하고 보는 겁 많은 개발자. 사실 개발은 취미이고, 다른 것들에 더 관심이 많다. 냉정과 열정 사이에서 깊고 넓은 삶의 지혜를 터득하기 위해, 오늘도 자아성찰과 배움을 실천 중이다.

최수진
CDO / DESIGN


사람들과 디자인으로 함께 소통하고 감동받길 원하는 디자이너. 끝없이 고민한 결과물이 사람들에게 와닿는 게 느껴질 때 가장 행복하다. 늘 하던 편집디자인과 브랜딩을 넘어 UX/UI 디자인을 만나게 되면서 새로운 즐거움을 느끼고 있다. 다양한 분야에서 나의 색을 보여줄 수 있는 디자이너로써 성장하고 싶다.

송지훈
CSO / PM


반사회적 마인드로 취업따위는 하지 않고 창업과 폐업을 반복하며 나이를 헛 먹고 있으며, 책상정리부터 개발, 디자인까지 모든 스탯을 찍었지만 딱히 정체성은 없다. 누워서 기획하는 한량이 목표지만 현재 노예처럼 일하고 있어 피곤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물리학 신봉자.

박환우
SENIOR MANAGER / SALES


일과 삶 모두에서 행복을 추구하는 영업인. 중국어와 금융경영학을 전공했지만, 분야를 옮겨 스타트업 영업인으로 성장하고 있다. 현재는 엑씽크라는 다이아몬드를 알리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중이다.

김진환
DEVELOPER / ANDROID


덩치가 크고, 연어를 무척 좋아하는 것이 꼭 곰같은 개발자. 어렸을 때 부터 개발자가 되고 싶었지만, 여의치 않아 아등바등 다른 일을 하면서 살던 어느날 서른살이 되었음을 자각하고, 갑자기 정신이 번쩍들어 잘 다니던 회사까지 그만두고서는 마늘과 쑥 대신 자바와 코틀린을 잔뜩 먹기 시작했다. 결국 안드로이드 개발자로 다시 태어나 지금은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한다. 꿈은 여느 동화들처럼 ‘오래오래 행복하게’ 사는 것.

박재준
GM / SALES


남이 열정하는 인생보다 내가 즐길 수 있는 나만의 스토리를 그려오곤 했다. 그리고 지금은 엑씽크에서 이어지는 나의 스토리를 만들어 보려 한다.

신동학
MANAGER / SALES


옥상영화관의 낭만을 현실화 해보겠다고 까불다가 스스로의 한계를 깨닫고 역량을 기르기 위해 엑씽크에 입사했다. 입사 후, 대표의 무게를 여실히 느끼고 뛰어난 실무자가 되기로 결정했다.  

최경훈

DEVELOPER


-

김태형
MARKETER / BUSINESS MARKETING


세상에 필요 없는 경험은 없다는 신념을 갖고 다양한 경험을 즐긴다. 또, 관심 분야가 굉장히 넓고 취미가 많아서 그 어떤 누구와도 다양한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게 장점.

마케팅계의 멀티포텐셜리스트를 지향하는 워커홀릭이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순간에도 아마 인생을 A/B테스트 하고 있을것이다.

채수연
DEVELOPER


-

류지예
MANAGER / OPERATIONS


-